• 친구
    Lifelog 2010. 6. 10. 20:36

    아버지의 가장 친한 친구분 중 한분이 돌아가셨다..
    장례가 끝난 다음 알게되어 찾아뵙지도 못하여 죄송할 따름.

    전화기를 통해 들어오는 아버지의 무거운 목소리를 들으며
    친구의 소중함을 다시금 생각해본다.

    다들 잘 그리고 건강하게 살아.

    ©2010 mo2ni.com

    TAG

Copyright © mo2ni.com. All right reserved.